특별한 사유가 발생하지 않는한,  '가입 유예 제도'는 시행하지 않기로 하였습니다.